파상풍 초기증상

반응형
반응형

일상생활을 하다 작은 상처가 나게 되면 보통은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방치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아무리 작은 상처라고 해도 균은 그 작은 상처를 통해서도 체내로 침입할 수 있는데 이때 균이 상처 내로 들어오게 되면 파상풍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칼에 베이거나 종이에 베이는 등 일반적인 상처로 인해 파상풍이 발생하는 경우는 정말 드물지만 그렇다고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보장은 없으니 상처가 난 후에 고열이나 호흡곤란과 같은 증상들이 발생하면 가까운 병원을 방문하시는 게 좋습니다. 특히나 면역력이 낮은 어린아이나 노인의 경우 파상풍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기 때문에 더욱 각별히 주의하셔야 합니다.

 

파상풍 발생원인

보통 파상풍을 녹슨 못으로 인해 발생한다고 생각을 많이 하시는데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파상풍의 감염 경로는 녹슨 못 뿐만이 아니라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나무나 모래, 흙, 동물의 배설물 등 이외에도 정말 다양한데 이렇게나 가까운 곳에서 광범위하게 발생할 수 있습니다.

동물에게 물렸다거나, 비위생적으로 수술을 하거나, 화상을 입은 환부를 통해서도 파상풍균은 침투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리미리 예방접종을 해두는 게 중요한데 예방접종을 맞아도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감염의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평소에 파상풍 초기증상을 기억해두시며 조심을 해주셔야합니다.

 

파상풍 증상

파상풍균은 짧게는 하루에서 이틀, 길게는 2주까지도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상처에 파상풍균이 침투를 해도 눈치를 채지 못 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파상풍균의 잠복기가 끝나게 되면 처음에는 목과 턱 부근의 근육이 경직되기 시작하고 그다음부터는 입을 열거나 음식을 씹어 삼키는 게 불가능해지고 최종적으로는 불안장애를 동반한 두통, 오한, 미열, 전신통증 등의 증상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위처럼 파상풍 초기증상은 근육의 문제로 오인하기 쉽기 때문에 초기에 눈치를 못 채기도 합니다. 증상들이 워낙 다른 감염균들과 비슷하게 나타나기 때문이죠

 

파상풍 초기증상이 발생했을 때 병원에서 치료를 제때 받지 않게 되면 이후부터는 안면 경련이 일어나며 경련성 근육 수축 증상이 일어나게 돼 환자의 목부터 등까지 경직이 돼 몸이 활 모양처럼 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것은 물론 큰 통증도 따라오겠죠 파상풍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아주 무서운 질병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파상풍 초기증상을 잘 알아두셨다가 파상풍 초기증상이 발생했을 때에 빠르게 병원에 방문해 치료를 받으셔야 합니다.

 

해결방법

예방주사를 미리미리 맞아놔서 예방을 하는 게 최선이지만 시간이 맞지 않아 예방접종 시기에 맞지 못 했다거나 면역력이 현저히 떨어져 감염률이 올라간 상황이시라면 더욱이 감염이 예상되는 상황에서는 상처가 생겼을 때 빠르게 소독을 해주시는 게 필수입니다.

파상풍균의 경우 감염된 후 6시간 이상 방치를 하게 되면 추후에 소독을 한다고 해도 발병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상처가 난 직후에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고 소독까지 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예방접종의 경우에는 영유아기 때 맞아주어야 하는데 생후 2개월, 4개월, 6개월 단위로 한 번씩 접종을 해 총 3회의 접종을 한 다음 18개월에 1차 추가접종을 맞아주고, 4~6살에 2차 추가접종을 해주셔야 합니다.

이 예방접종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약해지다가 10년 이내에 효과가 사라지기 때문에 11~12살 사이에 추가로 3차 접종을 해주셔야 합니다. 또한 성인이 되고 나서는 성인용 예방백신은 10년 단위로 맞아주셔야 합니다.

 

예방접종 과정이 너무 복잡하지만 그만큼 파상풍은 무서운 병이니 예방할 수 있을 때 예방백신을 맞고 확실하게 예방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